본문 바로가기

결핵관리

인쇄

결핵관리란

결핵의 정확한 진단과 처방으로 꾸준한 치료를 도모함으로써 결핵균 감염의 완치와 전파 예방에 기여한다.

결핵이란

결핵균의 전염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으로 주로 폐에 발생하지만, 뇌, 척수, 임파선 등 인체의 모든 장기에 발생할 수 있다. 이중에서 폐와 기관지, 후두의 결핵만이 전염성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장기의 결핵은 전염성이 없다.

결핵의 증상

  • 기침이나 가래(객담)
  • 무력감,식욕부진,체중감소
  • 발열
  • 호흡곤란

※ 이상의 증상들, 특히 2~3주 이상 기침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.

결핵의 감염전파와 진단

감염과 전파

  • 몸 속에 결핵균이 활발하게 증식하고 있는 결핵환자의 기침, 재채기를 통해 결핵균이 포함된 미세한 침 방울이 건강한 다른 사람의 "폐 속으로 들어가면서" 감염된다.
  • 감염이 되었다고 모두 발병하는 것은 아니고, 이들 중 약 5~10%만이 발병한다.
  • 균이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발병하게 된다.

※ 환자가 사용하는 식기, 의류, 침구, 책 가구 등과 같은 환자의 물건이나 음식을 통해서는 전염되지 않으므로 따로 식사를 하거나 소독할 필요는 없다.

결핵의 진단

  • X-선 검사
  • 객담검사(현미경 및 배양검사)
  • 투베르쿨린 피부반응 검사

결핵의 치료

  • 결핵치료는 3~4가지의 약을 최소 6개월 이상 복용하게 된다.
  • 처음 결핵이 발병한 사람은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해진 시간에 처방된 약을 꾸준히 복용하면 대부분 97% 완치가 가능하며, 특히 기침, 발열, 무력감 등의 증상은 약 복용 2주 후면 거의 없어진다.
  • 치료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고, 결핵 약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내성 균 발현을 막고 병을 완치할 수 있는 절대조건임을 명심한다.

결핵치료의 3대 원칙

  • 정확한 진단과 처방
  • 정해진 분략의 약을 규칙적으로 복용
  • 6개월 이상 꾸준한 치료

결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...

BCG 예방접종

생후 1개월 이내에 BCG예방접종을 실시한다.

가족검진

  • 환자가 발견된 경우 다른 가족도 이미 감염이 되었을 수 있으므로 증상이 없더라도 의료기관을 방문하시는 것이 좋다.
  • 특히 6세 미만의 어린이는 예방화학치료가 필요한지 확인한다.

조기검진

2주 이상 기침, 객담이 계속되면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도록 한다.

결핵관련 의료기관

  • 서울특별시서북병원 : 02)3156-3000
  • 국립목포결핵병원 : 061)280-1107,1204
  • 국립마산결핵병원 : 055)249-3920-3921

결핵관련 사이트


담당자정보

부서
시민보건과
전화번호
043-641-32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