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소식·알림

오늘의 뉴스

인쇄
제천시, '철도 르네상스'로 新 활력 대반전 기회 노린다 상세보기 - 제목,작성자,내용,첨부파일 정보 제공
제목 제천시, '철도 르네상스'로 新 활력 대반전 기회 노린다
작성자 홍보학습담당관
제천시, '철도 르네상스'로 新 활력 대반전 기회 노린다 이미지 1
- 12월 원주-제천 복선전철 개통... 획기적 발전기회 주어져 -
- 자체사업 발굴 등 철저한 대응전략 수립으로 재도약 발판 마련 -

제천시가 금년 12월 말로 예정된 중앙선 원주~제천 간 복선전철 개통에 따른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.

총 길이 44.1km의 원주~제천 복선전철 구간은 지난 달 22일부터 시험운행이 시작되었으며,

올해 12월 본격 가동으로 청량리~제천 구간의 운행시간은 1시간 40분에서 56분으로 줄어들어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.

제천시는 과거 70~80년대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중부권의 상업 중심지의 역할을 하며 한때 눈부신 발전을 누리기도 했다,

시는 전철 개통에 따른 관광객의 증가, 물류 수송시간의 단축 및 비용 경쟁력의 강화 등의 효과를 누리며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는 대반전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다.

이에 따라 시는 이번 기회를 경제 활성화를 비롯한 지역 활력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투 트랙 전략으로 시 자체사업 발굴과 연구용역을 함께 추진하는 등 종합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.

먼저, 시 각 부서에서는 홍보, 대중교통 연계, 역세권 개발, 기업 유치 등 분야별 사업을 발굴하여 8월 경 자체보고회를 갖기로 했다.

특히, 이와는 별도로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하고 연구용역이 완료되는 10월 경 자체사업 발굴 종합보고서와 연구용역보고서를 통합하여 종합대책을 발표 시행할 예정이다.

시 관계자는 “역세권 개발로 제천역 르네상스를 열고 교통과 관광시설 등의 확충으로 수도권 관광객들을 사로잡겠다.”며,

“타 지역으로의 빨대효과 등 부작용에 대한 대비책도 철저히 마련하며 실질적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서겠다.”고 말했다.


기 획 팀 장 이 상 만(☎ 641-5041)
주 무 관 오 일 진(☎ 641-5042)
첨부파일

담당자정보

부서
홍보학습담당관
전화번호
043-641-5182